하나님이 주먹만한 갓난아이가 되셔서,

인간의 젖꼭지에 매달리셨습니다.

 

(성 프랜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