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들의 아이라고 해서 그대들의 아이는 아니다.
아이들이란 스스로 갈망하는 삶의 딸이며 아들이다.
그대들을 그쳐왔을 뿐, 그대들에게서 온 것이 아니다.
그러므로 비록 지금 그대들과 함께 있을지라도
아이들은 그대들의 소유가 아니다.
그대들은 아이들에게 사랑은 줄 수 있으나,
그대들의 생각까지 줄 수는 없다.
아이들은 아이들 자신의 생각을 가졌기 때문이다.
그대들은 아이들에게 육신의 집은 줄 수 있으나,
영혼의 집마저 줄 수는 없다.
아이들의 영혼은 내일의 집에 있고,
그대들이 결코 찾을 수 없고
꿈 속에서도 가볼 수 없는
내일의 집에 살고 있기 때문이다.
그대들은 아이들과 같이 되려고 애쓰되,
아이들을 그대들과 같이 만들려 애쓰진 말라.
삶이란 결코 뒤로 돌아가진 않으며,
어제에 머물지 않기 때문이다.
그대들은 활이고,
그대들의 아이들은 그 활로 쏘는 살아 있는 화살이다.
사수는 무한의 길 위에 한 표적을 겨누고
그의 온 힘으로 그대들을 당긴다.
그의 화살이 보다 빨리, 멀리 나가도록.
사수의 손길에 의해 구부러짐을 기뻐하라.
그는 날아가는 화살을 사랑하는 만큼
또한 흔들리지 않는 활도 사랑하기 때문이다.

 

칼릴 지브란(예언자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