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도

배교자 타락의 상태

 6.jpg (142152 bytes)

 

성신의 감화를 소멸하고 천사의 경고를 듣지 않고 자기 고집과 강퍅한 대로 나아가니 성신은 근심하여 떠나가고 더러운 귀신이 사람에게서 나아가 돌아다니다가 이전 있던 곳에 와 보니 주인이 없는지라. 곧 가서 저보다 더 악한 일곱 귀신을 데리고 들어오니 그 사람의 후환이 존보다 더욱 심하게 되었다(마 12:43-45). 타락한 자는 오히려 믿지 않는 사람보다 더욱 악하게 된다. 가룟 유다가 그러한 자이며 후메내오와 알렉산더 같은 자이다. 무릇 빛의 비침을 얻고 하나님의 은혜를 맛보고 배도하는 자는 다시 새롭게 하여 회개케 할 수가 없나니 이는 자기가 하나님의 아들을 십자가에 못박아 현저히 욕을 보임이라(히 6:4-6).

하나님의 아들을 밟고 자기를 거룩하게 한 언약의 피를 속된 물건으로 여기고 또한 은혜 베푸는 성신에게 욕되게 하는 자의 받을 형벌이 얼마나 중하겠느뇨. 너희는 생각하라(히 10:29). 20여 년 간 목사 노릇 하다가 사주 정책 보는 자가 현재 남산에 있어 사주 보러 오는 사람에게 예수교란 아무 소용없는 것이라고 말하는 것이다. "사람 속이는 일이라고 나도 20년간 목사 노릇 하다가 그만둔 것 보라"고 마귀 전도하는 것이다.

목사도 공산당 괴수가 있고 장로도 첩을 두셋이나 둔 술장사하는 자가 부지기수이다. 죄악이란 죄는 고루 짓고 그 양심은 마비되고 단 쇠에 화인 맞은 것 같아서 강퍅하고 완악하여져서 회개할래야 회개가 아니되는 것이다.

배로 하나님을 삼고 부끄러움으로 영광을 삼으며 정의(正義)의 원수요 외식(外飾)과 가면(假面)과 허위(虛僞)로 죽는 데 이르는 죄를 짓는다(요 5:16 ; 딤전 4:1-2).

여호와께서 함께 하실 때, 사자를 찢어 죽이고 나귀 턱뼈로 블레셋 군사 천여 명을 때려죽이고 성문짝을 둘러메고 산으로 도망하고 결박의 줄을 불탄 삼실 끊듯 하던 삼손이 범죄하고 타락한 후에는 어찌되었는가?

1.하나님의 신이 떠났다. 평강의 근원, 생명의 근원, 능력의 근원 되시는 성신은 떠나시고 말았다.

2.눈을 읽어버렸다. 천국도 지옥도 안 보이고 영적 관찰력이 어두워지고 성경을 보아도 진리를 알지 못했다. 자신을 보지 못하는 흑암의 생활이었다.

3.결박을 당했다. 죄악의 사슬, 악마의 그물에 결박되어 부자유한 노예 생활을 하게 되었다. 할 일을 못하고 아니할 일을 하고 갈 곳을 못 가고 안 갈 곳을 갔다.

4.맷돌질하는 고역의 생활이었다. 즉 금수의 생활이었다. 모든 것을 맷돌로 갈아 버리는 일이었다. 인격을 갈아 버리고, 육체를 갈아 소모하고, 정신과 시간을 다 갈아 소모하고 말았다. 옛날 사울왕도 범죄한 후 하나님께 버린 바 되어 번민과 고통이 오고 심사는 악하여 지고 존귀한 지위를 잃어버리고 마지막 자살의 운명을 지고야 말았다. 아, 얼마나 가련한 사실인가!

황해도 어떤 교회에서 두 청년이 한날 한시에 예수 믿고 한날에 장로 장립받았는데 한 사람은 김장로요, 한 사람은 홍장로였다. 홍장로는 신학을 하고 김장로는 홀로 교회에 봉사했다.

수년 후에 홍장로가 방학 때 와 보니 김장로가 타락하여 교회에 나오지 않았다. 심방을 가보니 김장로 하는 말이 "40이 넘도록 슬하에 혈육이 없어 소실을 하나 두었는데 이제 아들 하나만 생기면 첩을 내보내고 더 잘 믿을 작정일세"했다.

홍장로는 어이없어 "하나님이 주지 않는 아들을 형님 수단으로 해서 잘될 줄 아시오? 그렇게 가난하던 우리들을 주께서 이만큼 축복하셨는데 이제 배신이란 웬 말이오? 주님 슬퍼하십니다. 속히 회개하시오" 하고 경고하고 떠났다.

수년 후 홍장로는 목사가 되어 종로 거리를 지나려니 웬 소경이 길을 더듬고 있었다. 자세히 보니 김장로였다. 깜짝 놀라 연유를 물으니 그때 홍목사를 작별한 후 소실은 아들을 낳아서 온 식구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잘 자랐다.

그러나 세 살에 홍역하다 그만 죽고 김장로는 죽은 아이를 부둥켜안고 3일이나 울다가 눈이 멀었다는 것이다. 홍목사는 "형님, 이제라도 회개하시오. 사울이 눈멀었다가 회개하고 눈을 떴습니다. 만일 눈 못 떠도 영혼 구원받아야지요" 했다.

그러나 김장로는 아무리 해도 회개가 안 된다고 하더니 물에 빠져 자살하고 늙은 어머니는 목매어 자결하였다 한다.

죄의 값은 사망이요, 배도의 종말은 멸망이니라.